quick_menu_tit

건강정보

진료시간안내

CONSULTATION HOUR

  • 평일 08:00 ~ 17:00
  • 토요일 08:00 ~ 12:30
  • 점심시간 12:30 ~ 14:00

접수마감은 진료시간 한시간 전까지 입니다.

전화상담문의

  • 051-805-6100
  • FAX. 051-806-5678
  • 건강정보
  • 건강칼럼

건강칼럼


“생리불순 젊은 여성, 지방간 위험 높아”, 간 건강 지킬 방법은?
생리 주기가 불규칙하거나 평균보다 긴 경우 ‘비알코올성 지방간’ 위험이 높아진다는 결과가 발표되어 주목을 끈다. 특히, 연구 대상이 40세 미만 여성이라는 점에서 20~30대 젊은 여성들도 간 건강에 주의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.

생리 주기가 불규칙하거나 평균보다 긴 경우 비알코올성 지방간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|출처: 게티이미지 뱅크

불규칙한 생리주기,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원인?강북삼성병원 강재헌·조인영 교수(가정의학과) 연구팀은 지난 3월 미국 임상내분비및대사저널(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and Metabolism)에 발표한 연구를 통해, 생리 주기가 불규칙하거나 40일 이상으로 긴 경우, 정상 생리주기의 여성에 비해 비알코올성 지방간 유병률이 약 35%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.이와 더불어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없는 5만여 명을 약 4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, 약 9%의 여성에게서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발생했으며, 생리주기가 불규칙한 사례에서는 22%가량의 높은 유병률을 보였다.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원인으로 잘 알려진 비만이나 다낭성 난소증후군과 무관하게, 생리주기가 비알코올성 지방간에 독립적으로 영향을 끼친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할 수 있다.연구팀 장유수 교수는 “생리주기와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상관관계에서는 호르몬의 영향이 있을 것으로 추측해 볼 수 있지만, 세부 원인을 파악하려면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”면서, “비교적 건강한 젊은 여성이라도 월경주기가 길거나 불규칙한 경우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위험이 증가할 수 있으므로, 좋은 식습관과 규칙적인 운동으로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해야 한다”라고 조언했다.

간 건강을 위해서는 식단과 더불어 간 기능을 돕는 영양제를 복용하는 것이 도움된다|출처:게티이미지 뱅크

‘간 건강’ 위한 식습관 개선, 간 영양제도 효과 있어간 건강을 위한 첫걸음은 식습관 관리다. 탄수화물은 일일 권장에너지필요량의 55~70% 수준으로 섭취하고, 단백질·비타민·미네랄 등을 고르게 먹어야 한다. 튀기거나 기름진 음식은 되도록 지양하는 편이 좋다.식단과 더불어 간 기능을 돕는 영양제를 복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. 간에 이로운 성분으로는 UDCA와 실리마린을 꼽을 수 있다. 간 영양제이자 치료제로 잘 알려진 UDCA(우르소데옥시콜산)는 웅담의 핵심 성분으로, 간을 해독하고 보호할 뿐만 아니라 간 내 혈류량을 증가시켜 간 기능을 개선한다.UDCA와 더불어 밀크씨슬 복용도 권장할 수 있다. 밀크씨슬 추출물인 실리마린은 활성산소 제거와 간세포를 보호하는 데 이롭게 작용한다. 간 건강의 지표인 ALT(GPT)와 AST(GOT) 수치를 낮춘다는 사실도 이미 잘 알려져 있다. 전문가들은 간의 해독과 노폐물 배출에 집중하는 UDCA와 간 보호에 특화된 밀크씨슬을 함께 복용하면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권고한다. 생리불순을 겪는 여성들뿐만 아니라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인이라면 ‘침묵의 장기’로 알려진 간 건강 관리에 소홀하기 쉽다. 간에 이로운 식습관을 형성하고, 꾸준한 운동과 더불어 UCDA와 밀크씨슬 같은 영양제를 챙긴다면 지방간이나 간염 등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다.


이전글 : 관절통이나 피부 발진이 일어난다면? 보체 결합 검사 [알고 받는 건강검진]
다음글 : 입에 쏙쏙 ‘방울토마토’...하루에 10알 넘게 먹어도 괜찮을까?